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수원 이사회 "신고리 5·6호기 잠정 중단 압도적 결정"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경주 스위트 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6호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날 상임이사와 비상임이사들이 모여 신고리 5·6호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잠정 중단 결정은 압도적인 표로 통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사회는 이관섭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 6명과 비상임이사 7명 등 모두 13명으로 구성됐다. 과반수인 7명이 찬성하면 안건이 의결된다.

앞서 한수원 노조 관계자는 "한수원이 경주의 한 호텔에서 이사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해 막으러 가는 중"이라며 "이날 모임이 이사회 개최를 위한 논의 자리가 아닌 정식 이사회라면 국민적 지탄을 받아야한다"고 했다.

한수원은 13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을 논의할 이사회를 본사에서 개최하려고 했으나 노조의 저지로 무산됐다. 비상임이사들은 두 차례나 한수원 본관 진입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노조의 저지로 실패했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본사에서 이사회를 여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 호텔로 이동해 긴급 이사회를 열었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