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울교육청 "재벌손자, 2명 더 때렸다"···숭의초, 사건 보고·조사 안 해

숭의초등학교가 학교폭력 사실을 은폐·축소한 정황이 확인된 가운데 가해자중 1명으로 지목된 재벌총수 손자가 알려진 학생 외에 2명을 야구방망이로 때린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은 12일 학교폭력 은폐·축소 의혹이 제기된 숭의초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학교측은 이 과정에서 재벌 손자가 연루된 또다른 학교폭력 사안에 대해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를 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청은 이같은 사실을 포함해 학교폭력 사안 처리 은폐·축소 및 부적정, 학폭위 구성·운영 부적정 등의 책임을 물어 관련자 4명에 대한 중징계를 재단에 요구했다. 징계 수위는 교장과 교감, 생활지도부장은 해임, 담임교사는 정직 처분이다.

교육청에 따르면 그동안 가해학생 3~4명이 4월20일 수련원에서 1명의 동급생을 야구방망이(스펀지를 둘러싼 플라스틱 소재)로 때린 사건과 바디워시(물비누)를 먹게 한 사건 등 2건만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특별감사 과정에서 재벌 손자의 추가 폭행 사실이 파악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언론 보도에 알려진 2건 외에 사건당일 다음날 새벽 2시께 또다른 폭력 사안이 발생했다"며 "감사기간중 기제출된 학생진술서와 학폭위 회의록, 진술 내용을 토대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교육청 감사결과에 따르면 재벌 손자는 전날 사용한 야구방망이를 이용해 알려진 피해학생 외 2명의 학생을 추가로 때린 정황이 발견됐다.

하지만 숭의초측은 학교폭력 사안 인지 즉시 학교장과 관계기관에 신고하고 이를 교육청에 보고해야 하는 관련법과 교육당국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았다고 교육청은 지적했다. 현재 학교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피해학생 2명 중 1명이 학폭위 개최를 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학폭위 심의는 물론 조사전담기구 설치까지 미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또다른 학교폭력 사안에 대해선 학폭위 심의대상임에도 조사조차 하지 않아 관계부서에 장학을 실시하도록 했다"며 "절차에 따라 학교에서 심의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