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우병우 첫 공판 출석…혐의는 모두 부인
[사진제공-전국뉴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6일 재판을 받기 위해 처음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이날 오후 1시 40분쯤 도착한 우 전 수석은 아직도 국정농단 사태를 몰랐다는 입장이냐는 취재진 물음에 법정에서 충분히 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 전 수석은 "국민의 축복 속에 선출된 대통령을 탄핵되게 한 정치적 책임을 준엄하게 느끼고 이 자리를 빌려 국민에게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