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KBS 2TV '해피투게더3'“여자친구가 무서워할 정도”‘정성과잉’ 연애스타일 고백!
[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윤시윤이 독특한 연애스타일을 공개한다.

‘조동아리’의 합류로 뜨거운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5일 방송은 ‘해투동-최고의 한방 2탄’과 ‘전설의 조동아리-위험한 초대 2탄’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최고의 한방 2탄’에 출연한 배우 윤시윤이 과거 여자친구와의 충격적인 일화를 털어놨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이날 윤시윤은 깜짝 놀랄만한 순정남의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로 과거 여자친구의 말 한마디에 서울에서 부산까지 왕복운전을 단행한 적이 있다고 밝힌 것. 윤시윤은 “여자친구가 돼지국밥을 좋아했다. 부산에서 먹던 맛이 그립다고 하길래 운전하고 부산에 가서 포장해왔다”고 말했고, 윤시윤의 지극정성에 주변 모두 탄성을 터뜨렸다.

그러나 정작 윤시윤은 “이런 이야기를 하면 따라 해봐야겠다고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절대 하지 말라”고 만류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시윤은 “감동이 아니라 무서워한다”면서 “감동은 10퍼센트고, 90퍼센트는 ‘질린다’였다”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에 박명수가 “라면 사러 일본 갔다 온 거랑 비슷한 거냐?”고 묻자 윤시윤은 “실제로 그런 적 있다. 라면은 아니고 반숙 카스테라였다”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 밖에도 윤시윤은 “저는 연애뿐만 아니라 뭘 해야겠다고 마음 먹으면 모든 이성이 마비되는 스타일”이라면서 구여친의 공포심을 자극했던 에피소드를 낱낱이 털어놨다는 전언이다. 이에 윤시윤의 허심탄회한 연애사가 공개될 ‘해투동-최고의 한방 2탄’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